문화류씨 포럼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아이디 패스워드    
 
   
 
     
 

          
View Article  
  작성자  편집인
  제    목  류인숙

류인숙(柳仁淑)

1485년(성종 16)∼1545년(인종 1). 조선 중기의 문신. 본관은 진주(晋州). 자는 원명(原明), 호는 정수(靜叟). 사간 문통(文通)의 아들이다.1507년(중종 2) 진사시·생원시에 합격하였고, 1510년 식년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였다. 검열·이조좌랑·직제학 등을 역임하였고, 1515년 홍문관부수찬·전한이 되었다.

이때 사림파의 일원인 박상(朴祥)·김정(金淨) 등이 단경왕후(端敬王后) 신씨(愼氏)복위를 주장하다가 유배되었는데, 이들의 치죄를 둘러싸고 찬반의 논란이 크게 일어났다. 이 사건은 단순한 신씨복위문제를 넘어서 신구세력의 대립으로까지 발전하였는데, 사림파를 대표하여 이들의 치죄를 적극 반대하였다.이어서 동부승지를 거쳐 1518년 11월 김정의 후임으로 대사헌에 임명되었으나 반대세력인 박호(朴壕) 등의 반대로 철회되었다.

다음해 좌승지를 거쳐 부제학에 임명되었다. 이때 대간은 경연에서 그가 적임자가 아니라고 반대하고, 동지사(同知事) 조광조(趙光祖)도 불가하다고 하여 그는 학식이 없음을 핑계로 사직하였다.당시 사림파의 핵심인물이었던 조광조·김정·김구(金絿)·김식(金湜) 등은 성균관과 홍문관을 번갈아가면서 장악하여 그들의 세력을 더욱 공고히 하려 하였는데, 그의 부제학 임명에 조광조 등이 적극반대한 것은 사림파내의 세력다툼 때문이었다.

이어서 도승지에 승진하였으나, 같은해 11월의 기묘사화에 연루되어 일시 구속되었다가 석방되었다.이때 영의정 정광필(鄭光弼) 등과 함께 조광조 등을 위하여 적극 변명하였다.그뒤 호조참의가 되었으나 기묘당인(己卯黨人)으로 대간의 탄핵을 계속 받다가, 2년 뒤 신사무옥에 연루되어 사태를 관망하였다는 기회주의자로 몰려 경주부윤으로 좌천되었다가 다시 파면되었다. 그뒤 1537년 재서용되어 병조참의에 임명되었고, 이어서 한성부우윤·호조참판·대사헌·한성부좌윤·대사간, 형조·호조·이조·공조의 판서 등을 역임하였다.

1545년 우찬성에 올랐다가 인종이 죽고 명종이 즉위하면서 이기(李芑)·정순붕(鄭順朋) 등의 모함으로 일어난 을사사화에서 윤임(尹任)·유관(柳灌) 등과 함께 종사를 모위하였다는 죄목으로 무장으로 귀양가던 도중 진위갈원(振威葛院)에 이르러 사사되었다.같은해 9월 김명윤(金明胤)의 밀고로 윤임·유관 등과 계림군(桂林君) 유(瑠), 봉성군(鳳城君) 완(岏)의 추대를 모의하였다는 죄목으로 능지처사에 처해졌다.

네 아들도 모두 교살되었고 재산도 몰수되었다.선조 때 성균관유생과 영의정 이준경(李浚慶)을 비롯한 대신들의 상소로 신원, 복관되었고, 그를 모함하였던 이기·정순붕 등은 위훈이 삭제되었다. 일찍이, 김정과 함께 김정국(金正國) 등의 사림파를 조정에 추천하는 데 적극 앞장서기도 하였으나, 기묘사화로 인하여 파직되어 20여년간 재야에 있었다.재서용된 뒤에는 사림의 기대를 받았으나 근신하지 못하고 자주 뇌물을 받아 비난을 받기도 하였다.

그러나 경연에 입시하여서는 몇 차례에 걸친 사화로 부진해진 성리학의 진흥에 노력할 것을 촉구하였고, 궁중세력과 결탁한 간신배의 세력을 제거하는 데 힘썼다. 시호는 문정(文貞)이다.

<참고문헌,중종실록,인종실록,명종실록,선조실록, 선조수정실록. 국조인물고.국조방목중재집. 해동야언. 해동잡록>
..................................................................................................................
정리 .편집 .류도산

* 朗惠 柳志世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1-04-07 21:48)

 
       

Next   류방헌 편집인
Prev   류치환 편집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