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류씨 포럼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아이디 패스워드    
 
   
 
     
 

          
View Article  
  작성자  봉날야
  링 크 1  http://www.khs651.com
  링 크 2  http://gkp735.com
  제    목  지구촌 최악의 노조의 방송과 신문
            
                                                                        

                    

 

 

<strong><span "font-size: 12pt;">지구촌 국가가 몇백국인가 그 중에서 유독 일본과 한국만이 출입기자실이 존재하고 있다 바로 이곳이 제일 원시적폐이다 </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font-size: 12pt;">이들 기자나 언론사에 가서 </span><span style="font-size: 12pt;">돈주지 않고 말로 글로 기사가 나</span><span style="font-size: 12pt;">오지 않는것은 기초적인 상식이다 탈렌트가 여자인지 남자인지 돈으로 스타가 안되려면 무엇으로 되는지 다 안다 </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font-size: 12pt;">상식이 아닌가 벗고 사는것 이른바 인맥 학맥 돈 권력 무엇도 없이 이들이 방송 신문이는 곳에 쉽게 접안이 될 리가 없다 </span></strong>

<strong><span "font-size: 12pt;"></span></strong> 

<strong><span "font-size: 12pt;">그래서 주변에서 이른바 어디 소속사가 시키는데로나 또는 겨우 잡은 누구로 부터 등 그들은 직접 드러내지 않지만 건너서 나온 글들은 너무나 충격으로 </span></strong>

<strong><span "font-size: 12pt;"></span></strong> 

<strong><span "font-size: 12pt;">그래서 그들은 공찰으로 곳곳으로 흘러 들어가서 해지고 나온 여성들이 미스코리아들 이상의 미녀들이 또 그렇게 </span></strong>

<strong><span "font-size: 12pt;"></span></strong> 

<strong><span "font-size: 12pt;">집안에 부르던지 아니면 호넬로 잡아서 가서 벗고 누워있던지 얼마나 오라는데로 다 하니 하늘이 노랗고 하여 그렇게 한 것이 이 나이 되도록 몇푼 벌어먹고 산다고 이 나이가 되도록 듣고 보고 당하고 </span></strong>

<strong><span "font-size: 12pt;"></span></strong> 

<strong><span "font-size: 12pt;">그것은 100실화라고 하고 그리고는 특정종교안에 던져저서 또 그 조직에 다 주고 당하고 돈은 돈대로 고문을 당하고 간다고 하던 현재도 대대로 당하는 어느 아이처럼 그 엄마도 그것이 힘들어 술먹으면 울고 불고 했다고 </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font-size: 12pt;">단역배우 보면 답이 정답이라고 하듯이 그래서 이름이 있는 여배우는 왜 아이를 못낳냐고 다 아는 것이 아니냐고 어른들만 모르지 다 아는데 하 고 헤벌리고 다니는 </span></strong>

<strong><span "font-size: 12pt;"></span></strong> 

<strong><span "font-size: 12pt;">공창이 있는한 곳곳에 성매매로 그러니 그 눈에 무엇이 정상이냐고 하듯이 결국은 그녀들이 소배자들에게 먹이사슬로 그래서 다행히도 어제같은 늦게나마 좋은 결실이 인권이 되는 계기가 되어야 할 것이다 </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font-size: 12pt;">어느 탈렌트 남자 PD로 해놓고 그짖으로 존경받는다는 한마디로 그것이 방송의 역사인데 무엇이 하나가 정상이 될 것인지 그러니 자식도 남보듯이 하나고 철학이고 도덕이고 뭐도 없다고 </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font-size: 12pt;"> 걸레가 되지 아니하면 돈을 주어야 하느데 어디에 있냐고 걸레천국이 따로있냐고 하는 그 말이 그대로 100%인 것이다 </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font-size: 12pt;">돈을 주지 아니하면 한자의 글이 나오지 않는다 이들이 사건생산한 경찰기자실에서 나온 기사는 예외이고 아린아이도 다 아는 상식이다 </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font-size: 12pt;">그래서 이곳의 원시적인 것이 그대로 진행되고 10대 재벌이 존재하는 것이 돈주고 같이 해 먹고 공생공존으로 누이좋고 매부좋고 하여 같이 갈라먹고 사는 것이다 대기업치고 언론사 없는 곳이 하나도 없다 </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font-size: 12pt;">유력정치인 권력자 주변 친인척 자식들 다 언론사에 줄대로 같이 살아간다 다 그렇게 치고 받고 얼르고 하여 같이 해 먹고 살아 행정기관을 독차지하여 그래서 수저론으로 대대로 적폐로 산다 그리고 시대가 가고오면 또 아닌척 하듯이 무슨 사태로 하여 리얼하게 한다고 서로 싸우고 그런 저질</span><span style="font-size: 12pt;">들로 하여 이렇게 되는 것은 순서인것이다</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font-size: 12pt;"> 이건희가 1조대로 광고로 다 산다 한마디로 하녀부리듯 개부리듯 하여 같이 사는거 그래서 검찰 독차지하고 그 앞에 가지도 않는다 삼성이 독차지한 적폐 그래서 어쩌니 연합만이 음소를 했을까</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font-size: 12pt;">기사가 돈준데로 계약대로  좋게 안나오면 바로 광고로 읍소시키는것은 상식이 아닌가 다 안다 </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font-size: 12pt;">그런데 왜 이런 기사가 나오나 상식이 있고 도덕과 윤리가 무엇인지를 아는 그런 매체들이 되어야 하지 않은지 옳은 방송이 어디에 있나 다들 걸레라고 하는것이다 돈주면 다 해준다 죽는 시늉도 해준다 </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font-size: 12pt;">사장이 혼자서 다 하나  아니 하나라도 하는 것이 있나 노조가 다 하지 한마디로 가오마담이지 </span></strong>

<strong></strong> 

<strong><span "font-size: 12pt;">나가라 데로 조직들 동원하는 적폐도 노조가 만든 이곳의 실상이 이렇게 되었는데 그 안에서 나 살자 웃기는 적폐중의 악의축이 아닌지 스스로 알아서 해야 하는것이 아닌지 </span></strong>

 

<h1 cl-ass="arl_view_title">연합뉴스 상무가 삼성에 보낸  ‘충성 문자’                                         </h1><h3 cl-ass="arl_view_sub_title">[장충기 문자로 드러난 삼성-언론 검은 유착 ③] 삼성에 “진심으로 열심”이었던 연합뉴스 간부들… 이건희 회장 성매매 의혹기사 ‘삭제 논란’</h3>
<span cl-ass="arl_view_writer">김도연 기자                                                                                                                                                                                                                                                                                                                                                                 <!-- 이메일아이콘 -->riverskim@mediatoday.co.kr                                                                                                                                                                                                                                                                                  <span cl-ass="arl_view_date">                                                                                                                                                                                                                                                                                                            2017년 08월 09일 수요일                                                  </span>                                                                                                                                                                                                                                           </span>                                

                 

<!-- 기사내보내기 -->                                                                                                        
<!-- 버튼 -->                                                 <span cl-ass="avi_bx"><button title="프린트" id="avi_print" type="button" cl-ass="c_tooltip avic print" data-idxno="138280"><!-- 프린트 -->                                                         <button title="크게" id="avi_font_plus" type="button" cl-ass="c_tooltip avic font_plus"><!-- 폰트키우기 -->                                                         <button title="작게" id="avi_font_minus" type="button" cl-ass="c_tooltip avic font_minus"><!-- 폰트줄이기 -->                                                 </span>                                                 <span cl-ass="nsns_box" data-title="%EC%97%B0%ED%95%A9%EB%89%B4%EC%8A%A4%20%EC%83%81%EB%AC%B4%EA%B0%80%20%EC%82%BC%EC%84%B1%EC%97%90%20%EB%B3%B4%EB%82%B8%20%20%26lsquo%3B%EC%B6%A9%EC%84%B1%20%EB%AC%B8%EC%9E%90%26rsquo%3B" data-idxno="138280">         </span> <!-- <span cl-ass="avs_box">단축url</span>-->                                                                                                                                                                                        
<!-- start : talklink -->                                        

작성자 : 비밀번호 :

 
       

4998  야동 https://ad5.588bog.net ト AVPOPヮ 개조아 주소グ  [6]   임다란 2021/02/17  [245175]  
4997  구월청풍 목차 (문화류씨서울권종친회창간호)  [23]   편집인 2012/11/15  [1444]  
 지구촌 최악의 노조의 방송과 신문     봉날야 2018/11/20  [746]  
4995  야색마 [주소창에 https://892house.info ] 검색창에 "892house닷컴" 검색하세요 ゴ     nvdltbjr 2018/04/03  [695]  
4994  588넷 주소 https://mkt7.588bog.net ヰ 한국야동 주소キ 콩카페ヵ     궉설채 2020/09/03  [662]  
4993  [아침을 열며] 자발적 망명자의 또 다른 이름, 이민자     조형진 2021/02/22  [465]  
4992  헤라그라구입┐ 3qRQ.YGS542。CoM ┐산약초사진 E     ksahpxxf 2018/05/20  [451]  
4991  588밤닷컴 [주소창에 https://www.892house.info ] 검색창에 "892house닷컴" 검색하세요 ハ     nvdltbjr 2018/03/30  [442]  
4990  조루 치료㎑ http://vpa550b.6te.net ㎑닥터9020약국 ㎕     owemubjr 2017/11/29  [432]  
4989  덧에 걸리지 마세요 이혼률은 증가하고 가정은 파탄되요     봉날야 2018/11/20  [430]  
4988  구기자 부작용★ 57KQ.JVG982。CoM ★그라비올라 효능 부작용 ┥     ksahpxxf 2018/06/03  [422]  
4987  오딸넷 [주소창에 https://www.588do.info ] 검색창에 "588밤닷컴" 검색하세요 コ     nvdltbjr 2018/02/04  [408]  
4986  누나넷 [주소창에 https://588do.info ] 검색창에 "588밤닷컴" 검색하세요 ギ     nvdltbjr 2018/03/26  [403]  
4985  프릴리지 지속시간‰ 89VG.JVg982.COM ‰황진단액 ┯     ksahpxxf 2018/06/11  [402]  
4984  텀블소 주소 https://mkt7.588bog.net ム 텀블소 주소プ 텀블소 주소ヒ     변영준 2021/03/16  [397]  
4983  ikoreanTV [주소창에 https://892house.info ] 검색창에 "892house닷컴" 검색하세요 ヤ     nvdltbjr 2018/04/03  [395]  
4982  신양단구매╈ 2lH6。JVG982。COM ╈새벽소리건강식품 ☞     ksahpxxf 2018/05/22  [386]  
4981  이천산수유꽃축제⊇ znF8。JVG982.CoM ⊇메가젝스구입 ∪     ksahpxxf 2018/05/22  [377]  
4980  [알림] 연합뉴스 콘텐츠 저작권 고지     변영준 2021/03/06  [376]  
4979  엠빅스효능 ㉿ 대전길맨 E     ksahpxxf 2018/05/22  [374]  

    [이전 검색]... 1 [2][3][4][5][6][7][8][9][10]..[25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