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류씨 포럼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아이디 패스워드    
 
   
 
     
 

          
View Article  
  작성자  아선달인
  링 크 1  http://16.rvi876.online
  링 크 2  http://39.ryn912.online
  제    목  美 여권 제3의 성 '젠더 X' 표기 시작…"증빙서류 필요없어"
"동성애 불법 국가에선 입국 거절될 수 있어" 경고도'젠더X'를 표시할 수 있는 여권 신청서[미 국무부 영사사업부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미국 정부가 11일(현지시간)부터 여권에 남성이나 여성이 아닌 '제3의 성'을 표기하기 시작했다.미 국무부 영사사업부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당신의 성을 선택하세요'라는 안내문을 게시했다.이에 따르면 앞으로 여권을 신청할 때는 성별에 남성(M), 여성(F) 외에도 '젠더X'를 선택할 수 있다.젠더X는 논바이너리(남녀라는 이분법적 성별 구분서 벗어난 성 정체성을 지닌 사람)나 간성(남성이나 여성의 정의에 규정되지 않은 신체적 특징을 지닌 사람), 성별 구분에 불편함을 느끼는 사람 등을 위해 도입됐다.국무부는 "우리는 LGBTQI+ 개인을 포함해 모든 사람의 자유, 존엄성, 평등을 증진하기 위해 노력한다"며 "우리는 성 정체성에 상관없이 모든 미국 시민을 위해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헌신할 것"이라고 밝혔다.LGBTQI+는 레즈비언(L), 게이(G), 양성애자(B), 성전환자(T), 성 정체성 의문자(Q), 간성(I), 기타(+)를 뜻한다.국무부는 QnA 란을 통해 여권에 표시할 성을 선택할 때 다른 증명서류를 제출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는 젠더X는 물론 남성이나 여성을 선택할 때도 마찬가지다.국무부는 "여권 신청서의 성이 이전 여권이나 출생증명서, 신분증 등 다른 서류의 성과 일치할 필요가 없다"며 "여권의 성별 표시를 변경하기 위해 더는 의료증명서나 법적 서류 등 증빙서류를 내지 않아도 된다"고 설명했다.자녀 여권의 성을 선택할 때도 마찬가지다. 16세 미만의 아동·청소년이 여권을 신청할 때는 이전처럼 부모나 법적 보호자가 함께 출석하기만 하면 성은 각자 알아서 선택하면 된다.다만 여권을 신청할 때는 새 사진을 내야 하며 이는 현재 자신의 모습과 같아야 한다.국무부는 또 동성애 등을 불법으로 간주하는 국가들을 안내하며 젠더X 표시로 인해 입국이 거절되는 등 난감한 상황을 맞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 만약을 위해 여행 시 법적 문서나 의료증명서를 지참할 것을 권고했다.미 정부는 내년 말까지 여권 카드나 대사관 등에서 인쇄되는 비상 여권, 여권 기관과 센터에서 발급되는 신속·긴급여권, 해외 출생 영사 보고서 등에도 젠더X를 표시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할 계획이다.laecorp@yna.co.kr조루방지제구입처 ◎ 요힘빈 판매 ↗㎘ vfh237.online ≥1천700명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보건소 감염병관리센터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천715명 늘어 누적 38만3천407명이라고 밝혔다. 확진자수는 전날보다 줄었지만 위중증 환자는 전날(409명)보다 16명 늘면서 425명을 기록했다. 2021.11.9 hihong@yna.co.kr(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군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천856명 추가됐다고 국방부가 12일 밝혔다.추가 확진자는 육군 1천171명, 공군 191명, 해군 176명, 해병대 161명, 국방부 직할부대 139명, 국방부 14명, 연합사 3명, 합참 1명 등이다.군내 누적 확진자는 10만7천914명이며, 이 가운데 관리 중인 인원은 1만938명이다.한편, 주한미군 사령부는 지난 5∼11일 신규 확진자가 524명 추가됐다고 이날 밝혔다.이 가운데 502명은 한국 내 미군 기지 관련 확진자고, 나머지 22명은 해외 유입 사례다.shine@yna.co.kr

작성자 : 비밀번호 :

 
       

3392  韓美日북핵대표 '대북 억제력 강화' 속 또 다른 숙제     아선달인 2022/06/04  [0]  
3391  夏(하)얀 꽃눈 세상서 가을을 느끼다     아선달인 2022/07/01  [0]  
3390  中외교부장 “한국, 새 정부도 대중국 우호정책 견지해야”(종합)     아선달인 2022/06/23  [0]  
3389  中-태평양도서국 안보협력 합의불발…"잘못하면 세계대전"(종합)     아선달인 2022/05/30  [0]  
3388  中 봉쇄 완화에 인천항 물동량 회복…"하반기 정상화 전망"     아선달인 2022/06/26  [0]  
3387  日증시, 美증시 영향으로 상승 출발…닛케이지수 0.56%↑     아선달인 2022/06/08  [1]  
3386  日 닛케이지수 1.02% 상승 출발     아선달인 2022/04/19  [1]  
3385  尹측 "화이자, 尹정부 출범 후 '팍스로비드' 앞당겨 공급 약속"     아선달인 2022/04/17  [1]  
3384  尹정부,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공식 선언…“2030년 원전 비중 30% 이상”     아선달인 2022/07/05  [0]  
3383  尹정부, ‘주52시간제’ ‘철밥통 임금체계’ 개편 본격착수     아선달인 2022/06/24  [0]  
3382  尹이 띄운 ‘최저임금 차등 적용’ 끝내 무산…노사갈등 증폭     아선달인 2022/06/17  [0]  
3381  尹이 띄운 '최저임금 차등적용' 무산…연구용역 격론도(종합2보)     아선달인 2022/06/17  [0]  
3380  尹대통령이 나토 순방 후 “미래 먹거리”라고 강조한 분야는     아선달인 2022/07/03  [1]  
3379  尹대통령·나토 사무총장 면담 연기…"'핀란드·스웨덴·튀르키예 4자 회담' 길어져"     아선달인 2022/06/29  [0]  
3378  尹대통령-이준석 '비공개 회동' 진실공방…尹 거리두기 본격화?     아선달인 2022/06/26  [0]  
3377  尹대통령, 文정부 ‘탈원전’ 겨냥해 “지난 5년 바보 같은 짓”     아선달인 2022/06/22  [0]  
3376  尹대통령, 추경안 여야 합의 불발에 "이렇게까지 협조 안 하다니" 성토     아선달인 2022/05/28  [0]  
3375  尹대통령, 중국 특사에 주호영 의원 내정     아선달인 2022/06/14  [0]  
3374  尹대통령, 귀국 후 장마상황 점검…“2차피해 발생 않도록 만전”     아선달인 2022/07/01  [0]  
3373  尹대통령, 국기에 대한 경례     아선달인 2022/05/25  [0]  

     1 [2][3][4][5][6][7][8][9][10]..[170]  다음